할 때 마다 바뀔 수도 있는 MBTI

MBTI 검사는 할 때마다 결과가 바뀔 수도 있다. 내가 최근에 경험한 나의 성격이 그렇다. 나의 MBTI 결과는 거의 항상 INTP가 나와서 나는 내 성격이 그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었다.

하지만, 새로 MBTI 무료 검사 사이트에서 해 보니, ISTJ가 나온 것이다. 왜 그렇게 나왔을까?

MBTI 결과

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를 생각을 해 보니, 예전에 결과를 받았을 때와 지금의 내 상태가 다른 것이 큰 이유라고 생각이 들었다. 과거엔 내가 자유로운 영혼처럼 그냥 생각나는대로 이것저것을 할 수 있는 그런 여유가 있었지만, 지금은 그런 생활을 하고 있지 못하다.

즉, 어느 정도 계획이 있어야 하고 그 계획을 따라야 하는 생활을 많이 하고 있다. 그 결과 맨 뒤의 성격이 P에서 J로 바뀐 것이다. 그런데, 주력으로 나온 성격이 그렇게 나왔을 뿐이지, 결과 해석에서 나왔던 비율은 51대 49였을 뿐이다. 겨우 2 높은 수치가 J였지만, 조금이라도 높은게 대표 성격이 되어 나온 것 뿐이다.

이는 나는 계획을 세우는 것까지, 체계적으로 뭐를 ‘해야 한다’는 것까지는 아주 잘 한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. 다만, 실행은 예외라고 생각하는 것이다. 그러니 J와 P가 대등한 결과가 나왔다고 볼 수 있다. 나는 이도저도 아닌 성격이다.

J가 우세하게 나온 이유는 아마도 웹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바뀐 부분이 아닐까 싶다. 이런 사이트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뭔가 계획을 딱 세워놓고 그것을 지켜가면서 프로세스를 따라 해야 할 필요가 있다. 그것이 반복되다 보니까 J성향이 우세하게 나온 것이다.

바뀔 수 있다

또한 N과 S도 비슷하다. 나이를 먹으면서 조금 더 감상적이 되는 편인 것 같은데, 그것이 두 번째 나오는 지표에도 영향을 준 것이라 볼 수 있다.

항상 직관적이라 생각했는데, 직관으로 바라본 것을 예민하게 바라보는 성격이라고나 할 수 있을까?

그런데 뭐, 저것이 내 성격을 대변해 주는 것은 아니다. 상황에 따라, 누구와 함께 있느냐에 따라 성격은 다르게 나온다.

블로그나 워드프레스에 글을 쓸 때는 직관이 있다고 생각한다. 글을 쓰면서 직관이 더 길러지는 것이다. 애드센스에서 수없이 실패를 하면서 다시 직관을 얻어가기도 한다.

그런데 애드센스에서 떨어지면서 감상적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. 거절되는 것에 별 의미를 두지 않는 것 같으면서도 막상 빨간색 글씨를 보면 의욕이 떨어지며 서글픈(?) 생각이 들기도 하니까.

MBTI는 그래도 다른 성격검사 보다는 체계적으로 잘 잡혀 있는 성격 유형 검사로 볼 수 있다. 혈액형이나 별자리 이런 것은 말도 안 되는 성격 분석이다. O형이라고 다혈질이라는 것이 말이 되나?

어떤 글이 더 필요할까

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뻔하다. 애드센스 승인을 받기 위함이다. 가치가 별로 없는 콘텐츠라는 사유로 떨어졌다. 이유를 모르겠다.

그냥 해 주기 싫어서 안 해준 것이겠거니 싶다. 아마 너무 주제가 몰려 있는 것도 영향인 것 같기도 하다. 잡블로 준비했던 사이트는 되게 쉽게 애드센스를 받았는데, 이번은 험난한 과정이 예상된다.

이런 글이 애드센스 승인에 도움이 되는지는 아직 모른다. 하지만, 먼 훗날 누군가 이 사이트를 들어왔는데 광고가 보인다면, 이런 글도 도움이 된 것은 맞을 것이다.

할 때 마다 바뀔 수도 있는 MBTI
Scroll to top